< 목록으로

밴업계, '애플페이 수수료, 밴사 수익 악화 우려' 의견전달

M
관리자2
2023.03.30
추천 0
조회수 307
댓글 0

* 출처 : 전자신문 기사 일부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30/0003086900

https://v.daum.net/v/20230327160146293


2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카드밴협회는 최근 금융당국에 NFC 결제 수단 확대에 따라 카드사가 부담하는 NFC 결제 수수료를 후방산업에 전가할 수 없도록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밴협회 관계자는 “최근 금감원 업무보고 뒤 업권별 의견을 개진하는 자리가 있었고, 이 자리에서 애플페이 등 NFC 결제 수단 확대에 따라 발생할 결제 수수료에 대한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결제 수수료를 카드사가 부담하는 현재 구조에서 비용 일부를 카드사가 밴사에 전가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애플페이의 국내 유권해석 과정에서 NFC 결제에서 발생하는 결제 수수료를 가맹점, 소비자가 아닌 카드사가 부담하도록 했다. 애플페이의 경우 결제 건당 0.10~0.15% 수수료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상반기 전자금융업자가 제공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일평균)은 3642억원에 달하는데, 향후 애플페이가 시장 점유율 10%를 차지한다고 가정할 경우 연 200억원, 월 17억원에 달하는 결제 수수료가 발생하게 된다.


밴업계와 카드업계는 NFC 결제 인프라 확대에 분주하지만, 이와 반대로 결제 수수료는 모두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 


우선 금융당국은 밴사 주장이 눈에 보이는 여파로 발생하지 않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업무보고 뒤 업권별 의견을 개진하는 자리에서 밴업계에서 애플페이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부분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제기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다만 아직 해당 주장에 근거가 없는 만큼 우선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후방갤러리

후방갤러리
작성
1 2 3 4 5